•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목회칼럼 No.40 사순절의 기도

고덕호수교회 고덕호수교회
16 0 0

주님! 사순절을 보내며 참회와 성찰과 경건의 시간으로 보내려고 합니다.

재의 수요일이라 불리는 날, 머리에 재를 뒤집어쓰고 나의 허물과 잘못을 고백합니다. 우리를 불쌍히 여겨주소서

주님의 고난에 동참하지 않는 기쁨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죽음 없는 부활이 있을 수 없습니다. 

No Cross, No Crown. 부활을 맞으려 고난의 의미를 자세히 생각하게 하옵소서.

 

예수님이 받으신 죽음의 뜻이 어디에 있습니까? 우리의 죄를 용서하시고 하나님과 화해하게 하셨습니다.

“너는 흙에서 나왔으니, 흙으로 돌아갈 것이다. 그때까지, 너는 얼굴에 땀을 흘려야 낟알을 먹을 수 있을 것이다.

너는 흙이니, 흙으로 돌아갈 것이다.”(창3:19)

말씀과 함께 이마에 재를 바르는 행위로써 사람다운 사람으로 사람의 본래의 자리에 서게 하옵소서.

​부활은 죽었던 몸이 이전의 몸으로 다시 돌아오는 것을 넘어 새로운 몸과 마음을 생성하는 것으로 압니다.

죽음을 통해서만 새로운 생명의 움이 돋아납니다. 저에게 영원한 삶에 대한 희망을 가르쳐 주옵소서.

이 희망이 지금 제가 예수님을 따르는 삶을 이루는 생명의 근거가 된다는 사실을 주목하게 하옵소서. 

 

자기를 부정하는 속으로부터의 아픔을 안고, 밖으로  지워지는  가혹한  십자가의  아픔을  맞으면서

오늘도 고난과 죽음에의 길을 지나 진리를 깨닫게 하옵소서. 

예수님이 부활하시고 새 역사를 향한 새로운 삶이 시작되었습니다.

지금도 그 완성을 향하여 생명의 진리를 알게 하옵소서. 죄와 불의로 가득한 세계 안에서 성령님의 신음을 듣게 하옵소서.

 

십자가로 돌아와 저 자신을 돌아보게 하시고, 제 십자가를 지고 예수님의 길을 따라 새로운 시작의 삶을 살게 하옵소서. 

나를 따라오려는 사람은,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라오라 하시는 말씀 앞에

재의 수요일로 시작하는 사순절의 자리를 매기게 하옵소서. 

 

예수님은 우리에게 오셔서 십자가에 못 박히셨습니다.

“웬 말인가 날 위하여 주 돌아가셨나. 이 벌레 같은 날 위해 큰 해 받으셨나.” 사순절 기간에 묵상하며 회개하게 하옵소서.

 

허영과 위선에 가득한 저 자신을 죽이고 하나님의 뜻을 받아들이어

우둔한 마음을 변화시키고 믿음의 성숙한 바탕으로 사순절을 맞게 하옵소서.

 

나를 사랑하신 예수그리스도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김기종목사

공유스크랩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주간 조회수 인기글

주간 추천수 인기글